최근 본 업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융권소식

내 돈 ETF에만 태워서 금투세는 무관?…“천만의 말씀” [투자360]

금투세 시행 시 ETF 매매차익도 세금
국내주식형, 해외상장, 기타 ETF별 상이
커버드콜 배당액 기존 보유과세 대신 금투세
재투자하는 TR상품도 배당소득세 내야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150조원 규모로 급성장한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이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발(發) 지각변동을 앞두고 있다. 내년 금투세 시행 시 ETF도 주식과 마찬가지로 벌어들인 5000만원 이상 매매차익부터 세금이 매겨지기 때문이다. 분배금에 부과되는 기존 배당소득세에 더해 ETF 거래로 벌어들인 수익까지 이중과세 체제로 들어서는 셈이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020년 여야 합의로 통과된 금투세가 변동 없이 시행되면 내년 1월 초부터 12월 말까지 발생한 주식·채권·펀드·파생상품 등 금융상품에서 발생하는 매매차익에 과세가 적용된다. 주식은 연간 5000만원, 기타 금융투자는 250만원이 넘는 소득에 대해 세율 22%가 적용된다. 3억원을 초과할 경우 세율이 더 올라 27.5%가 적용된다.

주식 투자 규모가 늘면서 비교적 안전한 상품으로 인식되는 ETF도 예외가 아니다. 앞으로 ETF로 벌어들인 매매차익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금투세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ETF는 크게 국내주식형, 해외상장, 기타로 분류된다. 국내주식형 ETF는 국내 여러 개별 종목들을 담은 상품이다. 국내 주식형의 경우 현재 매매차익에 대해서는 비과세 상태다. 그러나 앞으로는 금투세(5000만원 초과 3억 이하 22%·3억 초과 27.5%)가 적용된다.




미국주식 투자 열기가 늘면서 규모가 급증한 해외상장 ETF도 마찬가지다. 기존에는 250만원을 초과한 매매차익에 대해 양도소득세(22%)가 부과됐다. 앞으로는 250만원 초과분에 대해서 양도세가 아닌 금투세가 적용된다.

국내주식형, 해외상장을 제외한 기타 ETF의 경우 가장 변동이 크다. 기존에는 보유기간 과세가 적용됐다. 보유기간 과세란 매매차익과 과세표준 기준가격 증분액(살 때의 과표 기준가-팔 때의 과표 기준가) 중 적은 금액에 대해 15.4%의 배당소득세를 내는 방식이다. 앞으로는 보유기간 과세 대신 금투세가 적용된다.

세 유형의 ETF에서 발생한 분배액에 매겨지는 배당소득세(15.4%)는 기존과 동일하다. 배당주 ETF나 리츠 ETF의 경우 월배당에 매겨지는 세금에 변화는 없다. 다만 커버드콜(주식을 보유하면서 그 주식을 미리 정한 가격에 살 권리인 ‘콜옵션’을 매도하는 방식) ETF의 경우 기존 보유기간과세 대신 금투세가 적용된다.

한편 채권형 ETF에서 많이 사용되는 투자 방식인 TR(토탈리턴) ETF의 경우 매력이 급감, 상품 자체의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TR ETF는 분배금을 투자자에게 지급하지 않고 이를 자동으로 재투자해 복리효과를 누리는 상품이다. ETF 매도 전까지 배당소득세(15.4%)를 내지 않아도 돼 인기였다. 그러나 현재 금투세는 모든 펀드에 대해 매년 1회 이상 결산 분배를 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따라서 분배를 하지 않아도 되는 이점을 최대화한 TR ETF의 장점이 소멸될 수 있는 위기에 처한 것이다.

금융투자소득세가 시행되더라도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를 활용한 절세법은 유효하다. ISA 내 주식을 매매해 생긴 차익은 금투세 산정에 반영되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ISA는 1년에 2000만 원씩 최대 5년 동안 1억 원까지 납입이 가능하다. 해외 주식 직접투자와 해외시장에 상장된 ETF 투자는 불가하지만 국내 상장된 해외ETF는 투자가능하다.


유동현 [email protected]
TIP 대출빌리고에 입점된 업체마다 기준과 상품,금리,상환기간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여러 업체와 상담해보시는게 유리합니다.
전국 대출업체 등록 현황
서울
푸른자금대부 서울
푸른자금대부
서울
포켓 서울
포켓
서울
다드림대부 서울
다드림대부
서울
실비대부 서울
실비대부
서울
나이스머니대부 서울
나이스머니대부
서울
가을대부 서울
가을대부
대구
칠곡24시전당포대부 대구
칠곡24시전당포대부
인천
열린25시대부 인천
열린25시대부
서울
가야대부 서울
가야대부
서울
나라대부 서울
나라대부
26 개 더보기 >
실시간 대출문의 등록 현황
인천
인천
2024-07-13
대구
대구
2024-07-13
강원
강원
2024-07-13
경기
경기
2024-07-08
서울
서울
2024-07-07
대구
대구
2024-07-06
서울
서울
2024-07-06
경남
경남
2024-07-04
경남
경남
2024-07-03
서울
서울
2024-07-01
350 개 더보기 >

고객센터

1599-5869

평일 09:3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계좌정보

기업은행 153-124595-01-019 예금주 : 박시환

대출 중개 플랫폼, 대출빌리고

대출빌리고는 광고 플랫폼 회사로서 직접적인 중개 및 대출은 하지 않습니다.
대출빌리고는 한국대부금융협회, 지자체 정식허가 업체만 광고 등록이 가능합니다.
대출빌리고에 기재된 광고 내용은 대부(중개)업체가 제공하는 정보로서
이를 신뢰하여 취한 조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과도한 빚은 당신에게 큰 불행을 안겨줄 수 있습니다.
중개수수료를 요구하거나 받는 것은 불법입니다.
대출 시 귀하의 신용등급이 하락할 수 있습니다.

금리 및 상환안내

금리 연20% 이내, 연체이자율 20% 이내 (단, 2021. 7. 7부터 체결, 갱신, 연장되는 계약에 한함)
취급수수료 없음, 중도상환 수수료 없음, 중개수수료 없음, 추가비용 없음.
상환기간 : 12개월 ~ 60개월 / 총 대출 비용 예시
100만원을 12개월 기간 동안 최대 금리 연20% 적용하여
원리금균등상환방법으로 이용하는 경우 총 상환금액 1,111,614원
(단, 대출상품 및 상환방법 등 대출계약 내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채무의 조기상환수수료율 등 조기상환조건 없음.

사이트명 : 대출빌리고 | 상호명 : 대출빌리고 대부중개 | 대표자 : 박시환 | 개인정보책임자 : 박시환 | 주소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로 299, 2층 (동쪽전체)
사업자등록번호 : 409-75-00374 | 대부중개업등록번호 : 2022-대구달서-0098 | 대부업등록기관 : 대구시 달서구청 경제지원과 053-667-264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23-대구달서-0966 | 대표번호 : 1599-5869 | FAX : 0508-916-9516

Copyright © 대출빌리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