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본 업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실시간이슈

방시혁-민희진 싸움 새 국면…하이브, 주가 향방은

'어도어 임원, 감사 전 주식 매도' 논란
하이브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결과 분수령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하이브(HYBE)가 자회사 어도어(ADOR)에 요구한 이사회 소집이 불발됐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 측은 하이브에 30일로 요청한 이사회 소집에 응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하이브(HYBE)가 자회사 어도어(ADOR)에 요구한 이사회 소집이 불발됐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 측은 하이브에 30일로 요청한 이사회 소집에 응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하이브는 서울서부지법에 임시주총 허가 신청을 냈으며 심문기일은 30일 오후 4시 35분 비공개로 열린다. 사진은 30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2024.04.30.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배요한 기자 = 어도어 S 부대표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매한 것으로 나타나 하이브와 어도어 간의 갈등이 새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양 측은 각자 자신들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 '여론전'을 펼치는 중인데 임원의 주식 매매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매도로 밝혀질 경우 명분 싸움에서 크게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현행 자본시장법에서는 내부자거래(미공개정보 이용) 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어길 시에는 최고 무기징역까지 처벌받을 수 있다.

이에 대해 어도어 측은 임원의 주식 매도는 감사 이전에 이뤄졌다며, 이를 미리 예측하고 한 매매가 아니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K팝 업계에 따르면 전날 하이브는 금융감독원(금감원)에 풍문 유포와 미공개 정보 이용 등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S 부대표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에 따르면 S 부대표는 지난 15일 하이브 주식 950주 전량을 매도해 2억387만원 가량을 현금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S 부대표는 주식 매도 다음날인 지난달 민희진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과 하이브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내부 고발 2차 메일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는 감사를 통해 어도어 S 부대표가 여론전이 시작되면 주가가 떨어지는 게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해 미리 주식을 전량 처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S 부대표는 주식을 매도해 수천만원대 손실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는 민 대표 등 다른 어도어 경영진에 대해서도 금감원에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자본시장법은 금융투자상품이나 그밖의 거래시 시세변동을 도모할 목적의 풍문 유포와 위계 사용을 금지한다. 미공개 정보 이용행위와 시세조종 행위 역시 중요한 범죄 사실로 다룬다. S 부대표는 법령상 하이브의 자회사 임원으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내부자다.

하지만 민 대표 측은 하이브 감사 시점 이전에 S 부대표가 주식을 팔았는데, 어떻게 감사를 미리 예측할 수 있냐며 반박하고 있다.

이같은 소식에 하이브 종목 토론 게시판에서는 주주들의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한 주주는 "배임, 횡령, 미공개 정보 주식 매도 등 불법행위가 확정되면 관련자들에게 손해배상소송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한 주주는 "현재 양측의 주장 중 사실 여부가 확인된 사항은 아무것도 없으며, 사실관계를 확인 후 행동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결국 이번 하이브 사태는 민 대표가 낸 하이브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에서 분수령을 맞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처분 신청 심문이 오는 17일 열리는 만큼, 임시 주주총회(31일) 보다 앞서 진행되기 때문이다.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 하이브는 임시 주총에서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 해임안을 통과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다면 임시주총 소집은 의미가 없게돼 하이브와 민 대표 간의 갈등은 계속될 수 밖에 없다.

한편 전날 하이브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700원(0.36%) 오른 19만3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배요한 기자([email protected])
TIP 대출빌리고에 입점된 업체마다 기준과 상품,금리,상환기간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여러 업체와 상담해보시는게 유리합니다.
전국 대출업체 등록 현황
서울
포켓 서울
포켓
서울
다드림대부 서울
다드림대부
서울
실비대부 서울
실비대부
서울
나이스머니대부 서울
나이스머니대부
서울
가을대부 서울
가을대부
대구
칠곡24시전당포대부 대구
칠곡24시전당포대부
인천
열린25시대부 인천
열린25시대부
서울
가야대부 서울
가야대부
서울
나라대부 서울
나라대부
서울
제일종합대부중개 서울
제일종합대부중개
25 개 더보기 >
실시간 대출문의 등록 현황
충남
충남
2 시간전
경기
경기
2024-05-29
경기
경기
2024-05-28
충북
충북
2024-05-26
서울
서울
2024-05-26
경기
경기
2024-05-26
경기
경기
2024-05-25
강원
강원
2024-05-24
전남
전남
2024-05-24
서울
서울
2024-05-23
309 개 더보기 >

고객센터

1599-5869

평일 09:3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계좌정보

기업은행 153-124595-01-019 예금주 : 박시환

대출 중개 플랫폼, 대출빌리고

대출빌리고는 광고 플랫폼 회사로서 직접적인 중개 및 대출은 하지 않습니다.
대출빌리고는 한국대부금융협회, 지자체 정식허가 업체만 광고 등록이 가능합니다.
대출빌리고에 기재된 광고 내용은 대부(중개)업체가 제공하는 정보로서
이를 신뢰하여 취한 조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과도한 빚은 당신에게 큰 불행을 안겨줄 수 있습니다.
중개수수료를 요구하거나 받는 것은 불법입니다.
대출 시 귀하의 신용등급이 하락할 수 있습니다.

금리 및 상환안내

금리 연20% 이내, 연체이자율 20% 이내 (단, 2021. 7. 7부터 체결, 갱신, 연장되는 계약에 한함)
취급수수료 없음, 중도상환 수수료 없음, 중개수수료 없음, 추가비용 없음.
상환기간 : 12개월 ~ 60개월 / 총 대출 비용 예시
100만원을 12개월 기간 동안 최대 금리 연20% 적용하여
원리금균등상환방법으로 이용하는 경우 총 상환금액 1,111,614원
(단, 대출상품 및 상환방법 등 대출계약 내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채무의 조기상환수수료율 등 조기상환조건 없음.

사이트명 : 대출빌리고 | 상호명 : 대출빌리고 대부중개 | 대표자 : 박시환 | 개인정보책임자 : 박시환 | 주소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로 299, 2층 (동쪽전체)
사업자등록번호 : 409-75-00374 | 대부중개업등록번호 : 2022-대구달서-0098 | 대부업등록기관 : 대구시 달서구청 경제지원과 053-667-264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23-대구달서-0966 | 대표번호 : 1599-5869 | FAX : 0508-916-9516

Copyright © 대출빌리고 All rights reserved.